‘붕대 투혼’ 석현준, 체흐 앞에서 대포알 슈팅

0
201606052332486349.jpg원본이미지 보기

두번째 골 성공시키는 석현준 (프라하=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5일 오후(한국시간) 체코 프라하 에덴 아레나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유럽 원정 2차전 체코와의 친선경기에서 석현준이 두번째 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2016.6.5 utzza@yna.co.kr (끝)

<한·체코축구> ‘붕대 투혼’ 석현준, 체흐 앞에서 대포알 슈팅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축구국가대표팀 원톱 스트라이커 석현준(포르투)이 체코의 세계적인 골키퍼 페트르 체흐(아스널)를 상대로 시원한 대포알 슈팅을 선보였다.

석현준은 5일 프라하 에덴 아레나에서 열린 체코와의 국가대표 축구 친선경기에서 1-0으로 앞선 전반 40분 윤빛가람(옌볜)이 공격진영에서 상대 공을 빼앗아 앞으로 찔러준 공을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성공했다.

1대 1 대결에서 체흐가 앞으로 나와 방향을 좁히며 막아보려 했지만, 석현준의 강슈팅은 골망 윗쪽을 흔들었다.

경기 전 인터뷰에서 "체흐가 세계적인 선수지만 매 경기 무실점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체흐를 상대하기 때문에 골을 넣겠다는 것이 아니라 (스트라이커로서) 매 경기 넣어야 한다"고 했던 발언을 그대로 실천한 것이다.

나흘전 1-6으로 대패했던 스페인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됐던 석현준은 이날 원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석현준은 전반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이 미드필드 지역에서 올려준 공을 가슴으로 떨궈놓고 슈팅까지 시도했다.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지만, 초반부터 적극적인 움직임이었다.

석현준은 전반 6분 중원에서 볼 경합 도중 상대 선수의 손에 맞아 왼쪽 눈썹 위쪽에서 피가 나는 상처를 입기도 했다. 석현준은 그러나 곧바로 붕대를 감고 경기장에 들어왔고 지혈이 되자 붕대를 벗어 던지는 투지를 보였다.

석현준은 부상 뒤에도 전혀 위축되지 않았고 중원에서 연결되는 공을 잡기 위해 상대 수비와 거친 몸싸움을 계속했다.

석현준은 전반 24분 역습 찬스에서 손흥민(토트넘)이 연결해준 공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몰고 들어가다 프리킥을 얻어냈고, 이 공은 윤빛가람의 선제골로 연결됐다.

석현준은 전반 34분에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문전으로 쇄도해 들어가던 손흥민에게 연결해주는 등 손흥민과 나쁘지 않은 호흡을 보였고, 전반이 끝나기 전 득점에 성공했다.

3월 27일 태국과의 평가전에서 골을 넣으며 팀의 1-0 승리를 이끈 지 두 달여 만에 강호 체코를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한 것이다. A매치 9경기 만에 4호 골이다.

지난 1월 포르투갈의 명문 FC포르투로 둥지를 옮겼지만, 시즌 막바지 출전기회를 잡지 못했던 석현준으로서는 체흐를 상대로 득점하면서 자신감을 회복할 수 있는 계기를 잡았다.

bscharm@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