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알 슈팅’ 석현준 “골 들어가 너무 좋다”

0
201606060141550574.jpg원본이미지 보기

<한·체코축구> ‘대포알 슈팅’ 석현준 "골 들어가 너무 좋다" (프라하=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체코의 세계적인 골키퍼 페트르 체흐(아스널)를 상대로 대포알 슈팅을 성공한 석현준(포르투)이 "골이 들어가 너무 좋다"고 기뻐했다. 석현준은 5일

<한·체코축구> ‘대포알 슈팅’ 석현준 "골 들어가 너무 좋다"

(프라하=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체코의 세계적인 골키퍼 페트르 체흐(아스널)를 상대로 대포알 슈팅을 성공한 석현준(포르투)이 "골이 들어가 너무 좋다"고 기뻐했다.

석현준은 5일(한국시간) 체코 프라하의 에덴 아레나에서 열린 체코와의 평가전에서 2-1로 승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스트라이커로서 골을 넣는 건 당연하지만 이렇게 골이 들어가서 너무 좋다. 팀도 이겨서 좋다"고 말했다.

그는 체흐를 상대로 강력하게 슈팅을 날린 이유에 대해선 "공을 잡았을 때 각이 좋지 않았다. 일단 세게 찬 뒤 골키퍼에게 맞고 나오면 동료에게 연결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오늘 골을 넣었고 움직임도 좋았다.

▲ 골을 넣는 것은 언제나 기분이 좋다. 팀이 이기는 건 내 골로만 이길 수가 없다. 다 같이 열심히 뛰고 이기려는 마음이 커야 한다.

— 골이 들어가는 순간 어떤 생각이 들었나.

▲ 너무 좋았다. 우리가 승리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뛰어야겠다 생각했다.

— 유럽 원정에 대한 평가는.

▲ 스페인전 이후 많이 분위기가 가라앉았지만, 다 같이 이기려고 노력하다 보니 좋은 결과 나왔다. 월드컵 최종예선에서도 이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 대표팀 원톱 자리가 상당히 유력해졌다.

▲ 대표팀에서나 소속팀에서나 확정된 주전은 없다고 생각한다. 언제 어디서든 누구라도 치고 올라올 수 있다. 매 경기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 항상 준비하고 열심히 뛰겠다.

— 그래도 많은 의미가 있는 골인 것 같다.

▲ 스트라이커로서 골을 넣는 건 당연하다. 그래도 이렇게 골이 들어가서 너무 좋다. 팀도 이겨서 좋다

— 강한 슈팅은 의도적이었나.

▲ 공을 잡았을 때 각이 좋지 않았다. 일단 세게 차서 골키퍼에게 맞고 나오면 동료에게 연결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

— 세계적인 골키퍼를 상대로 골을 넣은 의미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나.

▲ 골키퍼가 있다고 골이 안 들어가는 건 아니다. 어떤 골키퍼를 상대하더라도 준비를 잘하고 팀 동료가 도우면 언제나 골을 넣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koman@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