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즐라탄 1도움’ 스웨덴, 웨일스 꺾고 4경기 만에 승리

0
201606060936039996.jpg원본이미지 보기

스웨덴의 공격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6일 스웨덴 솔나의 프렌즈 아레나에서 열린 웨일스와의 평가전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 AFP=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스웨덴이 유로 2016을 앞두고 치른 마지막 평가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스웨덴은 6일(한국시간) 스웨덴 솔나의 프렌즈 아레나에서 열린 웨일스와의 평가전에서 3-0으로 완승했다.

지난 1월 핀란드와의 평가전 이후 3경기 연속 승리가 없었던 스웨덴은 이날 승리를 챙기면서 유로 2016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반면 웨일스는 지난해 10월 유로 2016 예선 이후 치른 4차례의 평가전에서 1무 3패로 무승의 부진이 이어졌다.

스웨덴은 경기 시작부터 최전방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를 이용해 공세를 높였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자신이 직접 해결하기보다는 동료들에게 패스를 연결하면서 공격을 이끌었다.

좋은 흐름이던 스웨덴은 전반 40분 선제 득점을 올렸다. 역습 상황에서 이브라히모비치가 환상적인 볼 트래핑으로 공을 자신의 것으로 만든 뒤 중앙으로 파고들던 에밀 포스버그에게 패스했다. 포스버그는 이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 선제골을 기록했다.

스웨덴은 후반 12분 추가 득점을 올렸다. 코너킥에서 공격에 가담한 미카엘 루스틱이 혼전 상황에서 집중력을 발휘, 공을 골문으로 밀어 넣었다.

스웨덴의 골 행진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후반에 교체 투입 된 욘 구이데티가 후반 42분 한 골을 더 넣으면서 3점차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

벨기에 브뤼셀의 킹 보두앵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 노르웨이의 경기는 5골이 나오는 난타전 끝에 벨기에가 3-2로 웃었다.

벨기에는 전반 3분 선제골을 넣었다. 로멜루 루카쿠가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아 왼발 슈팅을 시도해 득점에 성공했다.

노르웨이도 가만히 당하고 있지 않았다. 전반 21분 조슈아 킹의 골로 동점을 만든 뒤 후반 3분 벨톤 베리샤가 킹의 도움을 받아 역전골을 넣었다.

위기의 순간 벨기에의 ‘에이스’ 에당 아자르가 나섰다. 후반 25분 아자르는 케빈 데 브루잉의 크로스를 머리로 살짝 방향만 바꾸면서 동점골을 터뜨렸다. 3분 뒤 벨기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동점을 만들었다. 코너킥에서 톰 알더베이럴트가 머리로 떨어뜨린 공을 로랑 시먼이 헤딩 슈팅으로 역전골을 기록했다.

벨기에는 최근 3경기에서 2승 1무로 무패 행진을 벌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