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성숙미 보여주기 위한 3부작 시작”

0
201604251612551369.jpg원본이미지 보기

걸그룹 러블리즈 유지애가 25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어 뉴 트릴로지(A New Trilogy)’ 쇼케이스를 열고 미소를 짓고 있다. © News1star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스타) 권수빈 기자 = 러블리즈가 성숙해진 모습을 자신했다.

러블리즈 멤버 베이비소울은 25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어 뉴 트릴로지'(A New Trilogy) 컴백 쇼케이스에서 이번 타이틀에 대해 "새로운 3부작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베이비소울은 "’캔디 젤리 러브’, ‘안녕’, ‘아츄’까지 풋풋한 소녀 3부작이었다면 이번에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한 시작점이라는 점에서 이렇게 정했다"고 설명했다.

정예인은 "지금까지 들려드린 곡은 상큼한 게 많았는데 이번 앨범은 곡의 분위기나 편곡이 다르다. 그런 분위기를 우리가 잘 소화할 수 있을까 멤버들끼리 많이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러블리즈의 타이틀곡 ‘Destiny(나의 지구)’는 윤상을 중심으로 한 프로듀싱팀 원피스와 전간디 작사가의 곡으로, 지금까지 러블리즈의 곡과는 다른 분위기의 마이너 곡이다. 짝사랑의 안타까운 감정을 태양-지구-달의 관계에 비유한 서정적 노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