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절친 악당들’ 양익준, 호기심 자극하는 아프리카계 범죄 조직 보스

0
201506111111064383.jpg

배우 양익준이 영화 ‘나의 절친 악당들'(감독 임상수)에서 파격적인 아프리카계 범죄 조직의 보스로 출연해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양익준은 ‘나의 절친 악당들’에서 돈만 주면 무슨 일이든지 가리지 않고 하는 아프리카계 범죄 조직의 보스 음부키 역으로 출연한다.

첫 장편 연출작이자 주연작인 영화 ‘똥파리’로 주목을 받은 후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사랑을 받아 온 감독 겸 배우 양익준은 ‘나의 절친 악당들’을 통해 다시 한번 자신만의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양익준은 최근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조인성의 형 장재범 역을 맡아 몰입도 높은 연기는 물론, 스트레스로 하얗게 변해버린 머리카락까지 캐릭터에 대한 완벽한 분석으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그는 ‘나의 절친 악당들’에서 선보일 음부키 역시 레게머리뿐만 아니라 독특한 의상과 소품, 말투 등을 임상수 감독에게 직접 제안하며 캐릭터에 빠져들어 파격적인 비주얼을 완성해냈다.

임상수 감독은 양익준에 대해 "화면 안에 있기만해도 뿜어내는 존재감이 강렬하다고 느껴 꼭 함께 작업하고 싶었다. 양익준의 노력으로 굉장히 독특한 캐릭터가 탄생했다. 다시 한번 작업하고 싶은 배우"라며 극찬했다.

한편 ‘나의 절친 악당들’은 의문의 돈가방을 손에 넣은 지누(류승범 분)와 나미(고준희 분)가 위험천만한 상황 속에서 진짜 악당이 되기로 결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오는 25일 개봉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