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체불만족’ 저자 오토다케 “독도 세리머니, 올림픽 정신 모독” 막말

0
201603241416397603.jpg원본이미지 보기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다케의 과거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 News1star/ 오토다케 히로타가 SNS

(서울=뉴스1스타) 이진욱 기자 =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다케 히로타다의 과거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오토다케는 최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IOC의 결정에 항의의 뜻을 표한다"며 "한국에 감정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독도 세리머니’는 올림픽에 대한 모독이다"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2013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런던올림픽 축구 경기에서 ‘독도 세리머니’를 펼쳐 메달을 받지 못했던 박종우 선수에게 메달을 수여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의견을 표출한 것.

한편 일본 매체들은 지난 23일 오토다케 히로타다의 불륜에 대해 보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