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동호랭이 “성매매 조사無, 루머 힘들다” 호소

0
201603271109130388.jpg원본이미지 보기

작곡가 신사동 호랭이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 News1star / JTBC 제공

(서울=뉴스1스타) 이경남 기자 = 작곡가 신사동 호랭이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신사동 호랭이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카톡(스마트폰 메신저 카카오톡)으로 돈 찌라시 내용에 담긴 말도 안되는 이야기… 2013년에도 일어난 일이었고, 당시 저를 믿고 따라주는 친구들이 조금이라도 오해받을 것이 걱정돼서 기사한줄 내지 않았었다"고 최근 불거진 여자 연예인 성매매 사건 중심에 자신이 있다는 찌라시에 대해 언급했다.

신사동 호랭이는 "이번에도 같은 마음으로 ‘곧 잊혀지겠지’라며 혼자 힘들어 하며 넘겼는데, 식당 옆자리에서 저의 이야기를 사실처럼 술자리 안주삼아 이야기하는 걸 듣게 됐다. 또 친구들에게 같은 문자를 받은 사촌동생이 친구들가 다퉜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며 참담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신사동 호랭이는 "저는 최근 배포된 내용에 관련한 어떠한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 검찰,경찰 측의 연락 조차 받은 적이 없다"라며 "더이상 사실이 아닌 저에 관련한 내용을 제발 그만해달라. 너무 힘들다"고 호소했다.

특히 "제게 이런 일이 생기면 저보다 더 마음 아파하실 부모님과 가족들, 저를 믿고 있는 많은 사람들까지도 너무 많은 상처를 받고 있다"고 당부했다.

한편 최근 스마트폰 메신저 등에는 검찰이 여성 연예인 성매매를 신사동 호랭이가 알선하고 있는 루머가 담긴 찌라시가 떠돌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