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평생 문화재 지킨 흰개미 탐지견 은퇴식 열린다

0
201605180933597948.jpg원본이미지 보기

흰개미 탐지견 보람(왼쪽)과 보배(문화재청 제공)© News1


(서울=뉴스1) 박창욱 기자 =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18일 오전 11시 경복궁 집경당에서 ‘문화재지킴이’ 협약기관인 에스원(대표 육현표)과 함께 목조문화재 생물피해 조사에 참여해 왔던 흰개미 탐지견 보배와 보람의 은퇴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흰개미 탐지견은 2007년부터 문화재청과의 문화재지킴이 협약을 통해 전국의 목조문화재 흰개미 피해조사 현장에 참여해 왔다. 이번에 은퇴하는 ‘보람’(수컷)은 2007년부터 약 10년간, ‘보배’(암컷)는 2010년부터 약 6년간 흰개미 탐지활동을 활발히 펼쳤다.

‘잉글리쉬 스프링거 스패니얼’ 종인 2마리 모두 현재 12살로 고령으로 인한 활동 연령 만기로 은퇴하게 됐다. 은퇴 후에는 자원봉사자 가정에 위탁되어 노후를 보내게 된다.

이날 은퇴식에서는 그간의 흰개미 탐지활동에 대한 경과보고와 함께 은퇴 기념메달과 명예 문화재지킴이 위촉장이 흰개미 탐지견에게 수여된다. 그리고 은퇴하는 보배, 보람을 이어 새로 참여하는 흰개미 탐지견의 탐지 시연도 열린다.

흰개미 탐지견은 발달한 후각을 이용하여 흰개미의 흔적과 서식지 등을 신속히 확인할 수 있어서 전문가의 육안검사, 검측장비 등을 활용한 피해조사보다 건물별 조사시간이 약 10배 정도 단축된다. 줄어든 조사시간으로 조사대상을 확대하여 기후 변화에 따른 흰개미 피해 확산에 조기 대응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그동안 흰개미 탐지견은 주요 목조문화재와 긴급 조사대상 목조문화재 조사에 참여해 왔다. 특히 2011년부터 5개년으로 진행된 전국의 주요 목조문화재 대상 ‘목조문화재 흰개미 피해 전수조사’에 투입되어 권역별로 연간 약 70건, 국보 24건, 보물 135건, 중요민속문화재 162건 등 총 321건의 중요 목조문화재에 대해 흰개미 탐지활동을 수행했다.

목조문화재 흰개미 피해조사는 흰개미 탐지견과 훈련사,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조사팀이 한 조가 되어 진행된다. 탐지견이 흰개미 서식지와 흔적을 탐지하면,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내시경 카메라와 탐지기 등 검측 장비를 이용하여 흰개미 서식 여부와 서식 상태 등을 확인한다. 문화재청은 조사 결과에 따라 긴급방제, 군체제거시스템 설치, 토양처리, 방충·방부처리 등 방충 사업을 추진한다.

한편, 올해부터는 흰개미 탐지견 후원사가 기존 삼성생명에서 에스원으로 변경되면서 이번에 은퇴하는 흰개미 탐지견 2마리를 대신하여 탐지견을 3마리로 확대해 운영한다. 아울러 기존에 5년 단위로 추진하던 전국 목조문화재 전수조사를 3년 단위로 단축하고 문화재 350여 건(건물 2000동 이상)에 대한 조사를 펼칠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에스원의 흰개미 탐지견 지원을 통해 이루어진 흰개미 피해조사는 문화유산 분야의 대표적인 민관협력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