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케인 vs 베우둠 헤비급 빅매치 ‘세계최강의 파이터 누가 될까?’

0
201506140945305594.jpg

UFC

UFC 케인 벨라스케즈와 파브리시우 베우둠이 하나의 왕좌를 놓고 격돌한다.

14일(한국시간) 멕시코에서 열리는 UFC 188에서 UFC 헤비급 챔피언 케인 벨라스케즈(32·미국)와 헤비급 잠정챔피언 파브리시우 베우둠(37·브라질)이 승부를 펼친다.

벨라스케즈는 약 1년 8개월여 만에 가지는 UFC 무대 복귀전으로 그동안 무릎과 어깨 부상에 시달리며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사실 베우둠과의 경기도 지난 2014년 2월 열렸어야 하는 경기지만 이제야 펼쳐지게 됐다.

이에 맞서는 베우둠은 지난 2010년 스트라이크포스에서 에밀리아넨코 표도르를 꺾은 이후 꾸준히 강자들을 제압해 또 다시 강력함을 보여줄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한편 벨라스케즈와 베우둠의 UFC 188은 14일 오전 11시부터 케이블채널 슈퍼액션과 IPTV채널 SPOTV2에서 생중계된다.

UFC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UFC 보러 가야겠다” “UFC 누가 이길까” “UFC 대박이네” “UFC 장난 아니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