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파퀴아오 경기에 제이미 폭스, 미국 국가 열창

0

메이웨더와 파퀴아오 경기에 앞서 제이미 폭스가 미국 국가를 열창했다.

‘팩맨’ 매니 파퀴아오(37, 필리핀)와 ‘머니’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 미국)는 3일 정오(한국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최고의 주먹을 가리는 대결을 시작했다.

경기에 앞서 제이미 폭스는 복싱계 세기의 대결이라고 불리는 이번 경기의 링 위에 올라 미국 국가를 열창해 많은 박수를 받았다. 제이미 폭스는 영화배우 뿐만 아니라 가수로도 유명한 만능 엔터테이너다.

앞서 파퀴아오는 145파운드(약 65.77㎏)를, 메이웨더는 146파운드(약 66.22㎏)을 기록해 웰터급 몸무게 기준 147파운드(약 66.68㎏) 이하를 기록했다.

이후 기자회견에서 메이웨더는 "싸울 준비가 다 됐다. 나가서 최선을 다하는 일만 남았다"고 각오를 밝혔다.

파퀴아오 역시 "많은 팬들이 원한다. 최고의 경기를 하기 위한 책임감을 느낀다. 팬들은 최고의 경기를 즐길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편집부
on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