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메이저 3연패.. 상금 랭킹도 1위

0

박인비(27·KB긍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PMG 여자 PGA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오르며 단일 메이저대회 3년 연속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박인비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해리슨의 웨스트체스터 컨트리클럽(파73·6670야드)에서 열린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 5개를 잡아내는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대회 최소타 타이인 합계 19언더파 273타를 적어낸 박인비는 3라운드까지 2타 차이로 따라붙던 김세영(22·미래에셋)을 5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52만5000달러(약 5억9000만원). 이번 우승으로 박인비는 역대 LPGA 투어에서 메이저대회 3연패를 달성한 세 번째 선수로 기록됐다.

메이저 6승을 포함, LPGA 투어 통산 15승을 올린 박인비는 세계여자골프 랭킹에서도 리디아 고(18)를 2위로 밀어내고 1위 자리를 되찾았다. 또 이번 시즌 가장 먼저 3승을 올려 시즌 상금 랭킹 100만달러를 돌파하며 이 부문 1위로 올라 섰다.

박인비는 "이 기분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나 자신도 믿을 수 없는 일을 해냈다"며 기뻐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