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스타 차오루 “발음 틀려서 녹음할 때 많이 힘들었다”

0
201603091211301476.jpg원본이미지 보기

피에스타 차오루가 9일 오전 서울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어 델리케이트 센스(A Delicate Sense)’ 발매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News1star 고아라 기자

(서울=뉴스1스타) 이경남 기자 = 피에스타 중국인 멤버 차오루가 발음 때문에 겪었던 고충을 토로했다.

피에스타 차오루는 9일 오전 11시30분 서울 홍대 예스24무브홀에서 열린 피에스타 두번째 미니앨범 ‘어 델리케이트 센스(A Delicate Sense)’ 쇼케이스에서 "이번 앨범에 작곡, 작사에 참여한 혜미한테 발음 때문에 혼났다. 녹음할 때 혜미 때문에 많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혜미는 "차오루 언니가 목소리가 좋은데 발음을 틀리는 선을 넘어서 단어를 바꾸는 경우가 있어서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피에스타는 예지가 ‘언프리티 랩스타’를 통해 카리스마 넘치는 랩 실력으로 걸크러쉬를 일으키기 시작한데 이어 차오루가 예능 대세로 떠오르며 대중의 주목을 한껏 받고 있다.

1년 만에 발표한 이번 앨범은 프로듀서 최갑원을 시작으로 한상원, 서재우, 손영진, 이채규, 이기용배 등 대한민국 최고의 히트메이커 군단이 앨범에 참여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완성미를 뽐낸다. 여기에 혜미, 린지 예지 등 피에스타 멤버들이 작곡,작사에 참여해 1여년간의 준비 기간 동안의 노력을 더욱 빛나게 했다.

타이틀곡 ‘미러’는 이별을 경험한 후 느끼는 여자의 슬픈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한 곡이다. 지난해 첫 미니앨범 ‘블랙 라벨’의 연장선으로 새드 섹시(Sad Sexy) 콘셉트를 더욱 부각시켰다.

타이틀곡 ‘미러’ 뮤직비디오는 강렬한 색감과 강한 컨트라스트 대비를 통해 곡에서 느껴지는 고급스러운 섹시미를 가득 표현해냈다. 괜찮다는 듯 웃고 있지만 거울 속 비친 자신의 모습에는 이별에 슬퍼하고 여전히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는 이질적인 모습이 투영되어 가사의 애절함을 더한다.

한편 피에스타의 새 앨범과 타이틀곡 ‘미러’ 풀버전 뮤직비디오는 9일 정오 공개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