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형제, 이승철에 생애 첫 발라드 선물 “꿈만 같다”

0
201603151053047113.jpg원본이미지 보기

작곡가 겸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가수 이승철과 만났다. © News1star/ 이승철, 용감한 형제 SNS

(서울=뉴스1스타) 김나희 기자 = 작곡가 겸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가수 이승철을 만나 생애 첫 발라드를 선물했다.

가수 이승철은 지난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방금 용감한 형제 통화 마치고 ‘일기장’ 데모를 받고 울고 있다. 빨리 부르고 싶다"며 "용감한 형제를 만났다. 못 믿으시겠지만 완전 귀엽다"라는 글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인증샷을 게재했다.

이에 용감한 형제는 "저에게 있어 생애 첫 발라드를 쓰게 영감을 주신 ‘보컬의 신’ 이승철 선배님을 바로 앞에서 만나 무척 떨렸고 영광이었다"며 "제 노래에 이승철 선배님의 목소리가 들어간다고 상상하니 괜히 더 조심스러워지고 긴장되고 꿈만 같다"고 답글을 남겼다.

두 사람의 만남은 용감한 형제가 지난 11일 MBC ‘나혼자 산다’ 방송에서 자신이 처음으로 쓴 비공개 발라드 곡 ‘일기장’을 공개한 것을 계기로 성사됐다.

용감한 형제는 당시 방송에서 "이승철 선배를 위해서 곡을 썼지만 들려주지도 못하고 있다"며 ‘일기장’의 일부를 공개했고 함께 있던 회원들의 극찬을 받았다. 이때 옆에 있던 육중완은 "이승철 선배님이 잘 부를 수 있는 포인트를 제대로 살리고 있다"며 "이승철에게 연락 올 것 같다"고 의견을 내놨다.

실제로 방송 후 용감한 형제는 이승철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해외 투어를 끝내고 최근 귀국한 이승철이 우연히 이날 방송을 본 뒤 용감한 형제의 번호를 수소문해 연락을 했던 것. 이후 두 사람은 지난 14일 직접 만나 식사 후 담소를 나누며 곡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편 이승철은 30여 년 간 ‘라이브의 황제’, ‘보컬의 신’ 등의 수식어를 얻으며 국내 음악계의 정상을 지켜온 뮤지션이다. 용감한 형제는 손담비 ‘미쳤어’, 씨스타 ‘나혼자’, 포미닛 ‘이름이 뭐에요’, AOA ‘심쿵해’ 등의 히트곡을 발표한 대한민국 가요계의 정상급 작곡가 겸 프로듀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