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장석현, ‘베토벤 바이러스’의 주인공… 알고 보니 ‘샵의 리더’

0
201506151238174825.jpg

‘복면가왕’ 장석현

‘복면가왕’의 베토벤 바이러스가 샵 출신 장석현으로 밝혀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에서 ‘베토벤 바이러스’와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가 대결을 펼쳤다.

이 대결에서 베토벤 바이러스가 패했으며 그는 이은미‘의 ’녹턴‘을 부르며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베토벤 바이러스의 정체는 샵 출신의 장석현으로 판정단에게 놀라움을 전했다.

그는 10여년 만에 무대에 선다며 “15년 묵은 때가 벗겨지는 것 같다. 뒤돌아서 가면을 벗는데 이래서 눈물을 흘리는구나 싶었다. 복받쳐 올랐다”고 울컥한 심경을 전해 뭉클함을 전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