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희 “‘아름다운 나의 신부’, 다양한 색깔 보여줄 수 있을 것”

0
201506151455246250.jpg

배우 고성희가 ‘아름다운 나의 신부’를 통해 다양한 색깔을 보여줄 수 있을 거라고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는 케이블채널 OCN 주말드라마 ‘아름다운 나의 신부'(극본 유성열, 연출 김철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철규 PD를 비롯해 배우 김무열, 이시영, 고성희, 류승수, 박해준 등이 참석했다.

고성희는 이날 현장에서 "윤주영이라는 캐릭터는 그동안 맡았던 역할들보다 굉장히 어려운 것 같다. 그만큼 다양한 색깔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내가 이렇게 성장할 수 있는 작품을 만날 수 있을까 생각할 만큼 치열하게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감독님 믿음에 부응하고, 시청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내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고성희는 극 중 도형(김무열 분)의 첫사랑이자 약혼녀 윤주영 역을 맡았다. 윤주영은 모든 남성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치명적 아름다움을 지닌 여자다. 그는 도형을 만나기 전까지 자기 인생의 유일한 가치는 오로지 돈이라고 생각했었던 인물이다.

‘아름다운 나의 신부’는 드라마 ‘꽃보다 아름다워’, ‘대물’, ‘황진이’, ‘응급남녀’ 등을 연출한 김철규 감독과 ‘무정도시’ 유성열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한편 ‘아름다운 나의 신부’는 사라진 신부를 찾기 위한 한 남자의 무조건적인 사랑과 분노를 그린 감성액션으로, 오는 20일 오후 11시 첫 방송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