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나의 신부’ 김철규PD “감성액션 핵심, 액션의 타당성과 개연성”

0

201506151529435478.jpg

‘아름다운 나의 신부’ 김철규PD가 "감성액션에서 결정적인 건 액션 자체의 화려함이 아닌 타당성과 개연성이다"라고 말했다.

15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AW컨벤션에서 진행된 케이블채널 OCN 주말드라마 ‘아름다운 나의 신부'(극본 유성열, 연출 김철규)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김무열, 이시영, 고성희, 박해준, 류승수와 김철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철규 PD는 드라마 소개에 대해 "드라마를 소개할 때 ‘감성액션’이라는 키워드로 많이 소개가 됐는데, ‘감성액션’중 ‘감성’이라는 단어에 무게 중심을 두고 이해를 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기존 드라마에서 개연성이 빠진 채 액션을 위한 액션신들을 만드는 경우가 많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김철규 PD는 "우리 드라마는 액션이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는 건 아니다. 이야기 특성상 액션이 많이 등장하는데, 액션이 필요할 때는 인물의 감정이 녹아들고, 과장되지 않은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또 "액션에 감성을 싣는다는 게 무슨 의미냐"는 질문에는 "한국 드라마나 영화에서의 액션은 해 볼 건 다 해 봤다. 더 이상 개척할 영역이 없을 정도로 발전이 됐다"며 "결정적인 건 액션 자체의 화려함이 아닌 그 상황에 감정이 실렸는지, 인물의 감정이 투영되고 시청자에게 보이는지에 대한 문제다"고 답했다.

김철규 PD는 "우리는 처음부터 액션의 화려함이나 멋짐보다는 그게 드라마 속에서 타당한지, 개연성을 지킬 수 있는지에 대해 초점을 맞췄다"며 "가장 많이 힘을 쏟고 연출하면서 신경을 쓴 게 그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름다운 나의 신부’는 사라진 신부를 찾기 위한 한 남자의 무조건적인 사랑과 분노를 그린 감성액션 드라마로, 오는 20일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우선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