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 파퀴아오, ‘세기의 대결’ 기대했으나..결국엔 ‘판정승’

0
201505031520290088.jpg

메이웨더 파퀴아오

메이웨더 파퀴아오의 경기가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으나 판정승이라는 허무한 결과로 관중들의 원성을 자아냈다.

메이웨더는 3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기구(WBO)·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 통합 타이틀전에서 파퀴아오를 12라운드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제압했다.

이 경기는 대전료만 2억5000만 달러(약 2680억원)다. 6대 4로 배분한다는 사전 합의에 따라 메이웨더가 1억5만 달러(약 1619억원), 파퀴아오가 1억 달러(약 1199억원)를 가져간다.

12라운드를 뛴 양 선수가 1초당 1억2천만 원을 벌어들이는 셈이다. 이전까지 역대 최고 대전료였던 2013년 메이웨더-알바레스 경기의 1억5천만 달러를 가뿐히 뛰어넘었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