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박현빈, “‘디너쇼 셰프’를 찾습니다” 180억 걸린 요리 승부 눈길

0
201506152135118199.jpg
냉장고를 부탁해 박현빈

‘냉장고를 부탁해’박현빈의 디너쇼 섭외가 걸린 요리 대결이 펼쳐져 관심이 커지고 있다.

15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녹화 현장에서 게스트 박현빈이 자신의 디너쇼 요리를 부탁할 셰프를 찾으러 왔다고 말해 셰프들의 시선을 받았다.

박현빈의 제안에 셰프들은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고 이에 박현빈은 “70살까지 디너쇼를 할 수 있다. 1일 2회 공연도 가능하다”고 선언해 셰프들의 열띤 호응을 받았다.

MC 정형돈과 김성주는 이후 진행된 요리대결에서 “‘냉장고를 부탁해’ 역사상 가장 큰 판이다. 따져보니 향후 30년 간의 디너쇼 수입이 약 180억이다”라며 셰프들의 승부욕을 돋구었다.

한편 네티즌들은 냉장고를 부탁해 박현빈의 발언에 "
냉장고를 부탁해 박현빈, 대박이다","
냉장고를 부탁해 박현빈, 180억?","
냉장고를 부탁해 박현빈, 셰프들 부럽다","
냉장고를 부탁해 박현빈, 돈 많구나 박현빈"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