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열 이시영, “27살? 결혼하지” 신인시절 감독들 발언 고백

0
201506152312510342.jpg
김무열 이시영

김무열과 ‘아름다운 나의 신부’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이시영의 과거 발언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재조명 되고 있다.

이시영은 과거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데뷔 초 나이를 속였던 이유를 밝혔다.
당시 강호동이 "오디션 볼 때 나이를 속였다던데"라고 묻자 이시영은 "소속사에서 나이가 많으니 감독님들과 미팅을 하면 두 살 어리게 얘기했던 거다. 25살과 27살은 와 닿는 느낌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27살이라고 하면 결혼하라는 말을 가장 많이 들었다. ‘너 지금 19살, 20살 친구들이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데, 27살에 시작하는 것보다는 그냥 결혼하는 게 어때? 꼭 해야 되니?’ 이런 말들을 들었다"며 서운한 표정을 지었다.

네티즌들은 이시영의 발언에 대해 "김무열 이시영, 결혼하라니",",김무열 이시영, 슬펐겠다","김무열 이시영, 충분히 어린데","김무열 이시영, 이시영 화이팅"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시영이 김무열과 함께 출연하는 드라마 ‘아름다운 나의 신부’는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사랑하는 신부를 되찾기 위해 자신을 극한까지 몰아붙이는 한 남자의 처절한 순애보를 그린 이야기로 오는 20일 첫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