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컴백’ 효민 “데뷔 7년차, 무대에 서면 아직도 떨린다”

0
201603162021293822.jpg원본이미지 보기

티아라 효민이 16일 오후 서울 합정 메세나폴리스 롯데카드 아트센터에서 두번째 솔로앨범 ‘스케치(Sketch)’를 열고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 News1star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스타) 이경남 기자 = 가수 효민이 솔로로 컴백한 소감을 전했다.

효민은 16일 저녁 8시 서울 합정 메세나폴리스 롯데카드 아트센터에서 진행된 두번째 솔로앨범 ‘스케치(Sketch)’ 쇼케이스에서 더블타이틀곡 ‘골드’와 ‘스케치’ 무대를 차례로 선보이며 컴백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직접 건반을 치며 노래를 열창한 ‘골드’ 무대를 통해서는 아티스트로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였으며 ‘스케치’에서는 섹시미가 풍기는 몸짓으로 안무를 소화하며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특히 의자를 이용한 퍼포먼스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며 눈과 귀를 만족시키는 무대를 완성했다.

효민은 "떨려서 식사는 아직 못했다. 정말 많이 떨린다"고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데뷔 7년차에도 무대에 서면 떨린다는 효민은 "멤버들과 함께 무대에 섰는데 혼자하다보니까 떨린다"고 말했다.

총 7곡으로 이뤄진 이번 앨범에는 엑소, 레드벨벳, 샤이니 등 앨범에 참여한 라이어전 소속 작곡팀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이외에도 효민의 자작곡 2곡이 수록되며 음악적인 성장도 보여줬다.

타이틀곡 ‘골드(Gold)’는 세련된 신스사운드와 피아노의 선율이 아름다운 곡으로 사람하는 사람과의 사랑을 통해 희망을 가지고 나아갈 수 있다는 따뜻한 가삿말이 돋보이는 곡이다. 특히 그동안 선보였던 장르가 아닌 효민 자신만의 느낌을 살린 곡으로 누구보다도 팬들에게 해주고 싶은 진심이 담겨진 곡이다.

더블타이틀곡 ‘스케치’는 남녀의 사랑을 그림에 비유해 사랑은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된다는 내용을 담았다. 알앤비 일레트로닉 소울 뮤직으로 표현해 사랑의 감정에 힘을 실었다.

한편 효민의 두번째 솔로앨범 ‘스케치’는 17일 오전 0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