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 측 “‘미남’ OST 초상권 문제로 정산 중단, 무도덕 이미지 유감”

0
201604062340442772.jpg원본이미지 보기

FNC엔터테인먼트 측이 ‘미남이시네요’ OST 수익금 정산 관련 보도에 공식입장을 밝혔다. © News1star / ‘미남이시네요’ 포스터

(서울=뉴스1스타) 이경남 기자 = FNC엔터테인먼트 측이 ‘미남이시네요’ OST 수익금 정산 관련 보도에 공식입장을 밝혔다.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6일 뉴스1스타에 "처음부터 정산을 미룬 것이 아니라 공동 제작사 중 한 곳이 동의 없이 아티스트 초상권을 사용하여 MD판매를 하였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정산을 중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합리적인 근거에 바탕해서 FNC와 한 제작사가 OST 수익금 중 약 12억원을 지급하는 것에 합의하였으나, 나머지 한 제작사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아 결국 다시 소송으로 이어져 12억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았다"고 소송 배경을 설명했다.

더불어 "상대방은 이에 불응하여 항소한 상태"라며 "또한 1심 판결에 따라 지체없이 정산금을 공탁하였으나, 마치 정산 자체를 해주지 않는 부도덕한 이미지로 몰아가는 상황은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후 채널A 뉴스는 드라마 ‘미남이시네요’ 제작사가 FNC를 상대로 4년간 미룬 OST 수익금을 정산하라는 소송에서 승소해 12억원을 받게 됐다고 보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