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톡]이하이, 아직도 무르익지 않았다면

0
201604301830561661.jpg원본이미지 보기

가수 이하이가 ‘마이 스타’로 활동 중이다. © News1star/ YG엔터테인먼트

(서울=뉴스1스타) 명희숙 기자 = 가수 이하이가 음악적으로 한 단계 성장해야 함에도 여전히 제자리를 맴돌고 있다. 더이상 오디션 참가자의 풋풋함이 아닌 가수로서 성숙함을 지녀야 할 때가 아닐까 싶다.

이하이는 최근 풀 앨범 ‘SEOULITE’를 발표하고 ‘마이 스타’, ‘한숨’ 등을 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하이수현으로 유닛 활동 및 에픽하이, 위너 등의 앨범에 피처링을 하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갔다.

이번 앨범은 이하이라는 이름을 전면에 내세워 대중과 마주한 앨범이다. 그의 앨범에 테디, 쿠시, 타블로 등 YG사단의 유명 프로듀서들이 대거 참여하며 공을 들인다는 점에서 화제를 모았다. 음악적인 완성도를 대중이 기대하는 것은 당연지사다.

하지만 막상 이하이의 앨범이 공개됐을 때 다소 미진한 느낌에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어느 신예 가수보다 탄탄한 프로듀서들이 이름을 올렸음에도 그 곡을 소화하는 당사자의 미숙함이 곳곳에서 묻어난다.

특히 이하이는 ‘마이 스타’와 ‘한숨’ 등을 무대 위에서 소화할 때 2% 부족한 모습들을 종종 보이곤 했다. 물론 듣는 이들의 개인차가 존재하겠지만 적어도 그의 라이브 실력은 아직도 오디션 참가자의 수준 어디쯤에 머물러 있는 듯 하다.

그는 이번 앨범을 통해 가장 자신에게 어울리는 곡들로 꾸몄다고 자신했으나, 이하이에게 맞춤인 듯한 발라드마저도 무대 위에서는 힘겨움이 묻어난다.

또한 ‘마이 스타’를 통해 보여주는 댄스 퍼포먼스는 이하이의 아쉬운 부분이 여실히 묻어난다. 대중은 깊이 있는 노래를 부르는 가수에게 댄스까지 요구하지 않는다. 그 자신이 무대 위에서 다양한 개성을 보여주고 싶다는 소망을 이해하지만 완성도가 떨어지는 미숙한 댄스는 오히려 음악에의 몰입을 방해한다.

단순히 이하이가 아직 어려 다양한 면을 모두 만족시켜주지 못한다고 치부하기에는 뭔가 아쉬운 것이 사실. 그와 같은 나이 또래의 아이돌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화려한 군무와 독무를 프로로서 소화하고 있다.

이번 앨범은 이하이에게 있어 자신을 돌아봐야 하는 순간이 아닐까 싶다. 소속사의 물량과 애정을 듬뿍 받고 공을 들여 나왔음에도 이하이 스스로 자신의 곡을 완벽하게 소화하지 못한다면 솔로 보컬리스트로서 자신의 이름에 부끄러움을 가져야 하는 게 아닐까.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