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소리, 한국판 핑크레이디를 꿈꾸다(종합)

0
201604261744228658.jpg원본이미지 보기

여성 듀오 코코소리가 26일 오후 서울 홍대 브이홀에서 두 번째 싱글앨범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 ‘절묘해’를 열창하고 있다. © News1star 권현진 기자

201604261744228492.jpg원본이미지 보기

저희가 좀 글래머예요! 여성 듀오 코코소리가 26일 오후 서울 홍대 브이홀에서 두 번째 싱글앨범 쇼케이스를 열고 상큼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 News1star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스타) 이경남 기자 = 2인조 듀엣 코코소리가 사랑과 에너지가 넘치는 음악으로 돌아왔다.

코코소리는 26일 오후 5시 서울 마포구 홍대 V홀에서 신곡 ‘절묘해’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볼륨감을 강조한 메이드복 의상을 입고 등장해 깜찍한 목소리와 안무가 돋보이는 ‘아이돌 마스터 러브 라이브 믹스’와 데뷔곡 ‘다크써클’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절묘해’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며 컴백의 포문을 열었다.

데뷔 후 첫 쇼케이스를 가진 코코소리는 "앨범 발매 전부터 쇼케이스를 하게 돼 굉장히 떨리면서도 설레고 기대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어린 아이부터 할아버지 할머니,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노래"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우리의 강점은 모든 장르를 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라면서 "어린친구들이 저희 노래 커버를 많이 한다. 또 ‘전국노래자랑’에 나갔을 때도 어르신들의 많은 응원을 받았다. 전 연령층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게 저희의 강점"이라고 말했다.

이날 최초로 공개한 ‘절묘해’는 알 수 없는 고양이의 마음을 표현한 재미있는 가사와 헤비메탈 느낌의 강렬한 사운드에 코코소리의 표효까지, 이번 노래를 통해 한층 더 뚜렷해진 코코소리의 색깔을 담았다.

누구나 따라하기 쉬운 안무와 경쾌한 리듬의 쉬운 멜로디에 사람과 고양이의 관계를 재밌게 풀어낸 가사가 인상적이다. 마치 애니메이션 한편을 본 듯한 느낌을 주며 코코소리만이 가진 에너지를 발산한다.

2016년 첫 신인으로 등장한 코코소리는 ‘다크서클’로 데뷔했다. 이들은 쌍둥이처럼 닮은 외모와 볼륨감 넘치는 라텍스 의상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기존의 걸그룹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콘셉트로 화제를 모았던 코코소리는 이번 앨범 역시 자신들만의 유니크한 컬러를 살려냈다. 롤모델 핑크레이디처럼 독보적인 음악과 콘셉트로 ‘한국의 핑크레이디’가 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