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스틴 박진영, JYP 소속 가수 조건으로 “욕 쓰지 마라” 강경 태도

0
201506170038190002.jpg
식스틴 박진영

식스틴에서 박진영이 JYP 소속 가수의 조건을 말해 눈길을 끌었다.

16일 방송된 Mnet ′식스틴′ 7회에서 박진영은 ′식스틴′ 멤버 앞에서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가 되기 위해서는 실력보다 인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박진영은 "조심할 게 없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 사람들은 항상 그렇다. ′야 너 연예인 하려면 말 조심해야 해. 행동 조심해야 해′ 아니다. JYP에서는 조심하면 안 된다. 걸린다 언젠가는"이라며 완고한 태도를 보였다.

또한 박진영은 "조심할 필요가 없는 사람이 돼야해"라고 말한 후 "그동안 (욕설) 안 썼다면 잘했고, 그동안 썼더라도 오늘부터는 꼭 안 썼으면 좋겠다. 스타가 되기 위해서가 아니라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라고 말해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네티즌들은 식스틴 박진영 발언에 대해 "식스틴, 맞는 말이다","식스틴, 연예인 아니더라도 조심해야지","식스틴, 조심할 필요가 없는 사람이 되자","식스틴, 멋지다 박진영"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