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vs싱가포르 ‘일본 홈경기 이점에도 0-0 무승부’ 싱가포르 콜키퍼 선방 눈길

0
201506171128460411.jpg

일본 싱가포르

일본 축구대표팀 싱가포르와의 예선전에서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지난 16일(이하 한국시각)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E조 1차전 싱가포르와 경기에서 일본 축구대표팀은 0-0으로 비겼다.

이날 경기에서 일본은 혼다 케이스케, 오카자키 신지, 카가와 신지, 하세베 마코토 등 베스트 멤버로 홈경기 이점까지 안고 경기 내내 일방적인 공격을 펼쳤지만 싱가포르 골문을 열지는 못하며 팬들을 실망시켰다.

특히 싱가포르 골키퍼 모하마드 이즈완은 일본의 파상공세를 선방으로 막아내며 무승부의 일등공신이 됐다.

이로써 싱가포르는 1승1무로 조 1위로 뛰어 오른 반면 일본은 조 4위에 처지는 굴욕을 당했다.

일본 싱가포르 경기 소식에 네티즌들은 “일본 싱가포르, 일본 망신이네” “일본 싱가포르, 역시나” “일본 싱가포르, 안타깝네요” “일본 싱가포르, 싱가포르 파이팅”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

/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