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절친 악당들’ 임상수 감독 “젊은이들 ’반항 정신‘ 느끼길”

0

201506171225313555.jpg

임상수 감독이 ‘나의 절친 악당들’이 젊은이들의 반항을 담았다고 전했다.

17일 오전 서울시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나의 절친 악당들’(감독 임상수) 언론시사회에는 임상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승범, 고준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임상수 감독은 “영화를 통해 젊은이들이 갖고 있는 반항에 대한 정신을 느끼길 바란다. 벅차오르는 감정을 느꼈으면 하는 게 연출자로서의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그는 “무엇보다 고준희 씨가 자랑스럽다. 정말 잘해준 것 같고, 준희 씨 캐릭터가 앞장서고 주도하는데 승범 씨가 뒤에서 잘 서포트 해줬다”라며 극찬했다.

또한 극 중 연기에 도전한 것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그는 “중년 아저씨들의 대한 복수다. 나만 아닌 척 할 수 없어 장렬하게 먼저 죽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나의 절친 악당들’은 의문의 돈가방을 손에 넣은 지누(류승범 분)와 나미(고준희 분)가 위험천만한 상황을 겪으면서 진짜 악당이 되기로 결심하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25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