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백선생 백종원, 제자 손호준 도발에도 “항상 온화하게, 잘하쥬?” 폭소

0
201506171322425347.jpg

집밥 백선생 백종원

집밥 백선생 백종원이 온화한 선생님의 모습을 보였다.

16일 방영된 tvN 쿡방 ‘집밥 백선생’에서는 백종원이 카레의 모든 비밀을 파헤치는 ‘이런 카레 또 없습니다’ 편이 방송됐다.

손호준은 자신이 만들 카레 재료를 설명하던 중, "설탕을 넣으려 한다. 처음에는 설탕을 왜 넣는지 몰랐는데, 설탕을 때려넣으면 다 맛있어지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백종원은 "설탕을 많이 넣는다고 다 맛있어지는 게 아니다. 적재적소에 적당량을 넣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백종원은 "그럼 음식이 맛없을 땐 어떡하냐"는 질문에 "설탕을 넣으면 된다"고 답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바로 만들었다.

백종원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선생님은 많이 아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이해해야 한다. 항상 온화하게. 잘하쥬?"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집밥 백선생 백종원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집밥 백선생 백종원, 백선생님 밑에서 나도 요리 배우고 싶다" "집밥 백선생 백종원 , 저런 선생님있으면 학구열 불타오를 듯" "집밥 백선생 백종원, 너무 귀여우시다 백종원더럽"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집밥 백선생’은 먹고 살기 힘든 시대에 누구나 집에서 쉽게 요리를 할 수 있는 생활 밀착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9시 40분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