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님은 내 며느리’ 김정현 “1년 만의 드라마, 초심으로 돌아가게 만든 작품”

0

   

201506171516454088.jpg

배우 김정현이 복귀 소감을 전했다.

17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아침드라마 ‘어머님은 내 며느리'(이근영 극본, 고흥식 연출)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김혜리, 심이영, 김정현, 이선호, 이용준, 문보령, 이한위와 고흥식 감독, 이근영 작가가 참석했다.

김정현은 이날 현장에 ‘어머님은 내 며느리’에 대해 “막장적인 소재는 거의 없다. 굉장히 유쾌해 아침드라마의 새로운 발자취를 남길 수 있는 작품이라고 받아들여졌다”며 “아침드라로는 소재 자체가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작품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김정현은 이어 “‘기황후’ 이후 1년 만에 하는 드라마로, 초심으로 돌아가게 만드는 작품이었다. 남자 주인공이라고 말씀을 해주시는데 초심으로 돌아가서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정현은 극 중 최고의 금융맨을 꿈꾸는 장성태 역을 맡았다. 그는 급성맹장에 걸린 아들을 의료사고로 잃은 뒤 이혼과 방황하게 된다.

한편 SBS 새 아침 드라마 ‘어머님은 내 며느리’는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뒤바뀐 고부 사이, 며느리로 전락한 시어머니와 그 위에 시어머니로 군림하게 된 며느리가 펼치는 관계역전 드라마로, 오는 22일 오전 8시 30분 첫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윤효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