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님은 내 며느리’ 이한위 “고단한 사회, 기쁨되는 드라마이길”

0

   

201506171517479493.jpg

배우 이한위가 ‘어머님은 내 며느리’가 고단한 사회에 순간의 기쁨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17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아침드라마 ‘어머님은 내 며느리'(이근영 극본, 고흥식 연출)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김혜리, 심이영, 김정현, 이선호, 이용준, 문보령, 이한위와 고흥식 감독, 이근영 작가가 참석했다.

이한위는 이날 현장에서 “작품을 선택할 겨를이 없다. 하자고 하면 하는 것”이라며 “고를 수 있는 배우들은 굉장히 제한적이다. 때마침 고흥식PD와 함께 한 인연이 있다. 기쁘고 즐거운 마음으로 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한위는 "1998년 미스코리아 선 김혜리와 결혼까지 더할 나위 없다. 여러 가지로 불투명하고 고단한 사회인데, 많은 사람들이 순간이나마 기쁨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한위는 극 중 루루 코스메틱 양회장의 외손자이자 유일한 혈육 박봉주 역을 맡았으며, 나이보다 동안인 경숙(김혜리 분)에게 넘어가 결혼하게 되면서 경숙과 현주(심이영 분)의 관계를 역전시키는데 일조하게 된다.

한편 SBS 새 아침 드라마 ‘어머님은 내 며느리’는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뒤바뀐 고부 사이, 며느리로 전락한 시어머니와 그 위에 시어머니로 군림하게 된 며느리가 펼치는 관계역전 드라마로, 오는 22일 오전 8시 30분 첫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윤효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