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검사’ 제작진 측 “김선아-김광렬, 새로운 국면 맞이”

0

‘복면검사’ 배우 김선아가 전광렬과 추격전을 펼친다.

KBS2 수목드라마 ‘복면검사’(극본 최진원, 연출 전산 김용수)에서 유민희(김선아 분)와 조상택(전광렬 분)이 팽팽한 대립각을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8회 엔딩 장면에서 밝혀진 이들의 친자관계가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앞서 유민희는 어머니를 성폭행하고 자신을 태어나게 만든 생물학적 친부를 잡기 위해 경찰이 됐다고 밝혀왔다. 또한 단순 강간범이라고 생각해온 자신의 아버지가 거대한 악 조상택이라는 사실을 안 유민희가 어떻게 받아들일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또한 오늘(17일) 방송 할 ‘복면검사’9회에서 유민희와 조상택은 숨 막히는 추격전을 펼친다. 이에 시한폭탄 같은 이들의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만큼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자아낼 전망이다.

‘복면검사’제작진 측은 “유민희와 조상택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이들의 진실 속에서 두 사람은 추격전을 펼치며 흥미진진하고 위험천만한 전개를 이끌어낼 전망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복면검사’ 9회는 오늘(17일)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fnsts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