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시즌 8호골, 스토크시티전 인저리타임에 터진 ‘쐐기골’

0
201505031909117913.jpg

기성용 시즌 8호골

기성용이 시즌 8호골을 터트리며 스코트시티를 상대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기성용은 3일 오전(한국시각) 영국 스완지 리버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15시즌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에서 후반 33분 교체 투입돼 쐐기골을 성공시켜 스완지시티의 2대 0 완승을 이끌어냈다.

기성용은 스완지 홈페이지를 통해 스토크시티전 소감을 전했다. 그는 "만약 팀내 최다 득점자로 시즌을 마치면 나의 경력에 있어 처음으로 팀 최다 득점자로 시즌을 마치는 것"이라며 "나 자신에게는 최고의 시즌이다. 항상 100% 최선을 다하고 있고 올 시즌을 좋게 마치고 싶다"고 전했다.

기성용은 경기 종료 직전 존조 셸비의 패스를 받아 골로 연결시켰다. 이로써 기성용은 자신이 보유한 아시아 출신 프리미어리거 한 시즌 최다골도 8골로 늘렸다.

또 박지성이 지난 2010~2011시즌 세운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한 시즌 최다골과도 타이를 이뤘다. 박지성은 당시 프리미어리그 5골을 비롯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골, 리그컵 2골을 만든 적이 있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