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시작일 뿐…빅스, 자신감 넘치는 3부작의 출발(종합)

0
201604191714305121.jpg원본이미지 보기

빅스(VIXX)가 19일 오후 서울 롯데카드 아트센터에서 다섯 번째 싱글 앨범 ‘젤로스(Zelos)’ 쇼케이스를 열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News1star 권현진 기자

201604191714309870.jpg원본이미지 보기

빅스(VIXX)가 19일 오후 서울 롯데카드 아트센터에서 다섯 번째 싱글 앨범 ‘젤로스(Zelos)’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 News1star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스타) 권수빈 기자 = 빅스가 한층 밝아진 반전 있는 모습으로 돌아왔다.

빅스는 19일 오후 4시 서울 합정동 롯데카드아트센터에서 5번째 싱글 앨범 ‘Zelos'(젤로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타이틀곡 ‘다이너마이트’, ‘손의 이별’ 무대를 선보였다.

그동안 뱀파이어, 저주인형, 사이보그, 사랑의 노예 등 다양한 콘셉트를 선보였던 빅스는 올해 그리스 신화 속 신이라는 콘셉트로 활동할 계획이다. 이번에는 질투와 경쟁의 신 젤로스를 모티브로 삼았으며 이를 위해 질투와 경쟁을 상징하는 이블 아이(Evil Eye)를 뮤직비디오와 안무, 무대에 사용했다.

특히 눈에 띄는 점은 이전보다 훨씬 밝아졌다는 것이다. ‘이별공식’ 같은 밝은 곡도 했지만 빅스 하면 생각나는 건 다크한 분위기. 그동안 어둡고 강렬한 분위기가 주를 이뤘다면 이번에는 독특한 콘셉트는 유지하되 비비드한 색감으로 반전을 선사했다. 이에 대해 홍빈은 "전의 느낌과 차별화된다. 무겁기보다 컬러감도 있고 세련된 느낌으로 보여드리려고 노력해봤다"고 말했다.

퍼포먼스 역시 세련미에 초점을 맞췄다. 엔은 "뮤지컬적인 퍼포먼스를 많이 보여줬는데 이번에 이안 이스트우드와 나나스쿨 단장님과 콜라보를 통해 새로운 안무를 보여드리려 노력했다"며 "이전 무겁고 판타지한 퍼포먼스보다는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느낌이 많이 가미된 퍼포먼스다"고 설명했다.

앞서 빅스는 연간 플랜을 공개하며 케르라는 전체적 테마 안에서 활동할 것이라 예고했다. 질투의 신 젤로스는 그중 첫 번째 콘셉트다. 라비는 "다 공개되고 나면 왜 젤로스여야 했는지, 왜 케르라는 테마 속에서 1년 동안 한 가지 이야기를 풀어냈는지 알 수 있을 거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엔은 "이후에 나올 앨범에 대한 계획도 많이 짜놨다. 자신있게 멋있다는 얘기를 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야심차게 준비한 앨범인 만큼 1위 공약도 미리 준비했다. 엔은 "그리스 신화 속 신의 코스프레를 하고 스페셜 영상을 찍기로 했다"고 밝혔으며 홍빈은 "내 파트에 ‘수리수리 이뤄져라’라는 가사가 있어서 1위를 하면 무대에서 마술을 하면 어떨까 싶다"고 답했다.

올해 다양한 활동을 앞두고 엔은 "1년간 알차게 활동할 생각이다. 빅스는 계속 진행하고 있는 것 같다"며 "안무, 음악 등 도전하고 한 곳에 머무르지 않는 모습을 보여드릴테니 찾아주시면 실망하지 않을 거다. 앞으로도 멋있는 무대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빅스는 이날 SBS MTV ‘더쇼’를 시작으로 방송 활동에 돌입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