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바이브 “7집 앨범 젊어졌다, 엑소 첸·정용화 피처링”

0
201604202349400751.jpg원본이미지 보기

보컬그룹 바이브(윤민수, 류재현)가 앨범 콘셉트를 공개했다. © News1star / V앱

(서울=뉴스1스타) 이경남 기자 = 보컬그룹 바이브(윤민수, 류재현)가 앨범 콘셉트를 공개했다.

바이브는 20일 밤 11시30분 네이버 브이앱 생방송 ‘바이브 7집 앨범 리피트 콘서트 라이브(VIBE 7th Album Release Countdown Live )에서 "이번 앨범은 종합선물세트라고 볼수 있다. 앨범이 영해졌다. 바이브 2~3집 정도로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 초심을 동원해서, 한층 젊어진 음악을 만들어봤다"고 새 앨범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음악을 들어보면 아실 거다. 대중이 조금 더 공감할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피처링을 부탁하게 됐다"며 엑소 첸, 정용화 등이 피처링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또 "사인회, 콘서트, 음악방송 등 다양한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며 왕성할 활동을 예고해 팬들에 반가움을 전했다.

7집 ‘리피트’는 류재현이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고, 윤민수 또한 자작곡 다수를 수록하며 프로듀서 바이브의 면모를 여과없이 과시했다. 더블 타이블곡 ‘1년 365일’과 ‘비와’를 포함한 총 14트랙으로 구성된 이번 앨범에는 ‘R&B 전설’ 알 켈리(R.Kelly)를 비롯해 거미, 정용화, 엑소 첸 등 실력파 가수들이 피처링에 대거 참여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7집 ‘리피트’는 21일 자정 각종 응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