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톡]백아연부터 신지훈까지, 큰일 해낸 ‘K팝스타’

0
201605241756554108.jpg원본이미지 보기

‘K팝스타’ 출신 가수들의 활약이 돋보인다. © News1star / 각 소속사 제공

201605241756563213.jpg원본이미지 보기

샘김이 데뷔 음반을 발매했다. © News1star / 안테나 뮤직

201605241756569910.jpg원본이미지 보기

이하이, 악동뮤지션, 백아연이 컴백했다. © News1star /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201605241756579284.jpg원본이미지 보기

신지훈이 컴백했다. © News1star / 스타라인엔터테인먼트

(서울=뉴스1스타) 김나희 기자 = ‘K팝스타’ 출신 가수들의 행보가 거세다. 출연 당시 앳된 모습으로 풋풋함을 발산했던 이들은 어느덧 훌륭한 뮤지션으로 성장해 가요계를 한층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점은 이들이 단순히 화제성을 넘어 가요계 음원 시장의 신흥 세력으로 떠올랐다는 점이다. 기존에 갖고 있던 천재적 재능에 기획사의 체계적 시스템이 더해져 색색깔의 보석 같은 음악을 선사하고 있는 ‘K팝스타’ 출신 가수들. 그중에서도 올해 특별히 주목할 만한 행보를 보인 이들을 추려봤다.

◇안테나 뮤직의 첫 가수, 샘김

먼저 지난달 데뷔 음반 ‘아이엠 샘(I AM SAM)’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노눈치(feat.크러쉬)’로 활동을 펼친 샘김이 있다. 이번 앨범에서 샘김은 모든 수록곡의 작사, 작곡, 편곡은 물론 기타 연주까지 직접 해 뮤지션으로서의 능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그는 천재로 불리는 유희열이 점찍은 첫 번째 제자라 더욱 큰 이목을 끌었다. 아직 데뷔 앨범이라 괄목할 만한 성적을 거둔 것은 아니지만 그의 기특한 성장에 가요계의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만은 확실해 보인다.


◇원조 음원 강자들의 컴백, 이하이·악동뮤지션·백아연


샘김 처럼 이제 막 첫 발을 내디딘 이들이 있는가 하면 먼저 가요계를 점령해 이미 자리를 굳힌 이들도 있다. 대표적으로 시즌1 출신인 이하이, 백아연과 시즌2 출신인 악동뮤지션이 있다. 지난달 더블 타이틀곡 ‘한숨’과 ‘마이 스타(MY STAR)’로 3년 만에 컴백한 이하이는 음원 공개 후 차트를 휩쓸며 여전히 굳건한 음원 강자로서의 위치를 과시했다.

악동뮤지션도 마찬가지다. 매번 재기 발랄한 가사와 노래로 호평받는 이들은 사춘기의 감성을 담아낸 신보 ‘사춘기(思春記) 상(上)’으로 아직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공감을 이끌어내는 가사로 지난해 ‘역주행’ 신화를 썼던 백아연 또한 24일 발매한 신곡 ‘쏘쏘’로 음원 차트를 휩쓸며 연타석 홈런에 성공해 기뻐하고 있다.


◇또 한 명의 주목할 만한 천재, 신지훈

앞서 거론한 이들만큼 눈에 띄는 행보를 보인 것은 아니지만 조금씩 차근차근 자신의 음악 세계를 넓혀가는 이도 있다. 바로 백아연과 같은 날 다섯 번째 싱글 ‘정글짐’을 발매한 신지훈이 그 주인공이다. 시즌 2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그는 2013년 싱글 ‘라이트 데어(Right There)’로 데뷔한 이후 조금씩 뮤지션으로서의 역량을 다져왔다.





신곡 ‘정글짐’은 뮤지션으로서 그의 역량이 잘 담긴 곡이다. 직접 ‘정글짐’의 작사, 자곡에 참여한 신지훈은 독특하고 톡톡 튀는 가사로 그만의 색을 매우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무엇보다 신지훈은 최근 큐브엔터테인먼트에서 스타라인엔터테인먼로 둥지를 옮기며 새로운 도약을 예고한 상황. 앞으로의 성장이 더 기대되는 그가 이번 앨범을 필두로 두각을 드러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