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7월 1일부터 MBN 출근 ‘뉴스 또는 보도프로그램을 맡게 될 것’

0
201506181429546924.jpg

7월1일부터 출근

전 MBC 앵커 김주하(42)가 종합편성채널 MBN으로 출근한다.

MBN은 18일 “김주하 앵커가 MBN에 합류하게 됐다. 7월1일 첫 출근하며 내부 논의를 거쳐 뉴스 또는 보도프로그램을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MBN은 지난해부터 김주하 앵커에게 영입 제안을 했고 최근 다시 접촉해 영입을 확정 지었다고 설명했다.

김주하 앵커는 1997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해 메인 뉴스인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는 등 간판 아나운서로와 기자로 활동했다가 2013년 이혼 소송을 진행하면서 진행하던 프로그램에서 하차했고, 지난 3월 MBC에서 퇴사했다.

7월 1일부터 출근 김주하 소식에 네티즌들은 “7월 1일부터 출근, MBN으로 가네” “7월 1일부터 출근, TV 조선 가는거 아니었나” “7월 1일부터 출근, 뜻밖이네”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