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vs콜롬비아 시작부터 팽팽했던 경기 결국 ‘콜롬비아 웃고 브라질 울고’

0
201506181555570222.jpg

브라질 콜롬비아

브라질vs콜롬비아의 세기의 대결에서 콜롬비아가 웃었다.

콜롬비아는 18일 오전(한국시간) 칠레 산티아고의 에스타디오 모누멘탈에서 열린 2015 코파 아메리카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브라질을 1-0으로 꺾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과 콜롬비아는 시작부터 팽팽한 기싸움을 보였으며, 전반 20분에 브라질의 다니 알베스(FC바르셀로나)가 테오필로 론칸치오(리베르플라테)에게 종아리 부근을 채여 양 팀 선수들이 격앙되기도 했다.

하지만 콜롬비아 파비안 무리요(그라나다)가 전반 36분에 브라질 골망을 흔들면서 콜롬비아는 지난해 2014 브라질월드컵 8강에서 브라질에 당했던 패배를 설욕했다.

이후 브라질은 후반 시작과 함께 공격에 변화를 시도했지만 네이마르(FC바르셀로나)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치명적인 약점을 또 한 번 노출하며 반전에 실패했고 경기를 마감했다.

한편, 추가시간에는 네이마르와 카를로스 바카(세비야)가 몸싸움을 벌이다 동반 퇴장 명령을 받아 조별리그 최종전에 나서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브라질 콜롬비아 경기 소식에 네티즌들은 “브라질 콜롬비아, 브라질 열받겠다” “브라질 콜롬비아, 네이마르 퇴장당했네” “브라질 콜롬비아, 두 팀다 장난 아님” “브라질 콜롬비아, 대박이다”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

/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