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의견’ 윤계상 “대한민국 사람으로서 ‘사회 문제’ 관심 많다”

0
201506181718197973.jpg

배우 윤계상 평소 사회 현상에 대해 관심이 많다고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춘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소수의견’(감독 김성제) 언론시사회에 김성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윤계상, 유해진, 김옥빈, 이경영, 김의성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윤계상은 “‘소수의견’은 지난 2013년도에 찍은 작품인데, 당시 내가 관심 있었던 주제들이 대본에 담겨 있었기 때문에 선택했다. 대한민국에 사는 국민으로서 당연히 사회 문제에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 영화를 대중들이 어떻게 볼지 모르겠지만, 모두 다 픽션이다. 만약 이런 일이 있었을 때 우리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어떤 행동을 하게 될지 한 번쯤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윤계상은 극 중 철거현장에서 경찰을 죽인 철거민의 국선 변호인으로 선임된 후 사건을 은폐하려는 검찰과 권력에 맞서는 변호사 윤진원 역을 맡았다.

한편 ‘소수의견’은 강제철거 현장에서 두 젊은이의 죽음을 둘러싸고 대한민국 사상 최초 100원짜리 국가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변호인단과 검찰의 진실공방을 그린 법정드라마로 오는 24일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