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의견’ 유해진 “윤계상과 낯 많이 가려..처음엔 어색했다”

0
201506181759070672.jpg

배우 유해진이 윤계상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춘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소수의견’(감독 김성제) 언론시사회에 김성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윤계상, 유해진, 김옥빈, 이경영, 김의성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유해진은 “계상 씨와 나는 서로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라 처음 연기할 때는 불편한 것이 있었다. 하지만 몇 번 촬영 후에 밀폐된 차 안에서 내가 계상 씨를 도와주겠다는 대사를 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때 깊은 이야기를 나누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영화에서 서로의 관계가 잘 드러나는 것 같고, 개인적으로 계상 씨가 멋있게 나와서 마음에 든다”고 이야기 했다.

또한 그는 변호사 역할에 대한 어려움에 대해 “계상 씨만큼 법률 용어를 많이 사용하지는 않지만, 나도 어려웠다. 법률 용어 자체가 일상적으로 쓰는 말이 아니기 때문에 직업과 장소의 낯설음이 있었다”고 전했다.

유해진은 운동권 출신의 이혼전문 변호사지만, 국선변호인 후배 윤변호사(윤계상 분)의 요구에 국가배상청구소송에 뛰어드는 장대석 역을 맡았다.

한편 ‘소수의견’은 강제철거 현장에서 두 젊은이의 죽음을 둘러싸고 대한민국 사상 최초 100원짜리 국가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변호인단과 검찰의 진실공방을 그린 법정드라마로, 오는 24일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