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백종원 인기 분석, “대본아닌 자기 이야기해 떴다”

0
201506190735268788.jpg

‘썰전’ 백종원

썰전이 백종원의 인기 요인을 분석했다.

18일 방송된 JTBC ‘독한 혀들의 전쟁-썰전’(이하 썰전)에서는 기업인 송영길을 게스트로 초대해 변화된 미디어 소비에 대해 빅 데이터를 토대로 현재 미디어 상황과 미래를 예측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송길영은 백종원의 인기 이유를 밝혔다.

그는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백종원도 요리를 수십년간 하지 않았나. 단순히 대본을 숙지해서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뜬다"고 분석했다.

이에 박지윤은 "연예인들이 자격증 따러 다닌다. 내 콘텐츠가 있어야 사는 거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송길영은 "시청자들이 전문가다. 섣부른 전문가 행세는 안 된다. 김구라가 ‘마리텔’에서 하듯이 전문가와 함께 하는 방식이 더 좋다. 사람들의 욕망이 있는 곳에 산업이 존재한다. 사람들의 욕망을 끝까지 보면 미충족 된 곳에서 산업이 움직인다"고 조언했다.

한편,‘썰전’ 2부 예능심판자 코너는 이날로 막을 내렸으며 박지윤 이윤석이 하차한다.

‘썰전’ 백종원 인기 요인 분석에 네티즌들은 "’썰전’ 백종원, 맞는 말이야" "’썰전’ 백종원, 요즘 대세지" "’썰전’ 백종원, 너무 좋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