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여자골프 최초 단일대회 4연패 도전..LPGA투어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10일 개막

0

201606071008410047.jpg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세계 여자골프 최초로 단일 메이저대회 4년 연속 우승 사냥에 나선다.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의 사할리GC(파73·6668야드)에서 개막하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총상금 350만 달러)가 타깃이다. 이 대회는 오랫동안 LPGA 챔피언십이라는 이름으로 개최되다 지난해부터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가 주관하면서 위민스 PGA챔피언십으로 대회명이 바뀌었다.

박인비는 이 대회에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여자 메이저 단일 대회에서 3년 연속 우승한 선수는 박인비를 포함해 패티 버그(타이틀홀더스 챔피언십·1937∼1939년), 안니카 소렌스탐(위민스 PGA챔피언십·2003∼2005년) 등이 있다. 하지만 4년 연속 우승한 선수는 아직 없다. 만약 박인비가 올해도 이 대회 정상을 차지하면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단일 메이저대회 4연패의 위업을 달성하게 된다. 설령 4연패에 성공하지 않더라도 이번 대회는 박인비에게는 의미가 있다. 1
라운드를 치르고 나면 LPGA 명예의 전당 입회 조건을 충족시키기 때문이다. LPGA 사무국은 박인비를 위해 입회식을 준비했다. 

따라서 박인비의 우승으로 끝난다면 올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은 ‘박인비 잔치’가 된다. 그러나 상황은녹록치가 않다. 무엇 보다도 바닥에 떨어진 경기력을 얼마나 회복했느냐가 관건이다. 
시즌 초 허리 부상으로 한 달 가량 투어를 떠나 있던 박인비는 최근에는 손가락 부상으로 고생하고 있다. 킹스밀 챔피언십, 볼빅 챔피언십에서 1라운드만 치르고 기권했던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주 숍라이트 클래식은 건너 뛰었다. 
박인비는 10일 오전 5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폴라 크리머(미국), 아리야 주타누간(태국)과 동반 플레이를 펼친다. 
올 시즌 2승을 거두고 있는 장하나(24·비씨카드)도 한 달여의 공백을 깨고 이 대회를 통해 복귀전을 치른다. 장하나는 극심한 스트레스 증세 때문에 국내에 머물면서 휴식을 겸한 치료에 전념했다. 작년 대회서 박인비의 기세에 눌려 2위에 그친 김세영(23
·미래에셋)도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LPGA투어 정회원 신분으로 아직 우승이 없는 전인지(22
·하이트진로)도 ‘메이저 퀸’에 걸맞는 성적을 거두기 위해 출사표를 던졌다. 장하나와 전인지는 
10일 오전 5시 30분 멜리사 리드(잉글랜드)와 함께 10번홀에서 1라운드를 시작한다. 올 시즌 우승없이 네 차례 ‘톱10’에 그치고 있는 
양희영(27·PNS)도 한달 이상 이어지고 있는 ‘코리안 시스터스’의 우승 가뭄 해갈에 나선다.
‘코리안 시스터스’와 함께 
강력한 우승 후보는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19)와 3개 대회 연속 우승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주타누간이다.
리디아 고는 시즌 초반 일찌감치 2승을 거두었지만 최근 들어 다소 침체국면이다. 그러나 그에게는 컴퓨터 아이언샷과 퍼트라는 비장의 무기가 있다. 그가 유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되는 이유다.
리디아 고는 ‘미국의 자존심’인 스테이시 루이스, 렉시 톰프슨(이상 미국)과 10일 오전 0시 30분 경기를 시작한다.
3개 대회 연속 우승으로 ‘새가슴’이라는 오명을 떨쳐낸 주타누간이 메이저대회서도 그것을 검증해낼 지도 관심사다.

golf@fnnews.com 정대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