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리 매킬로이, ‘매치 킹’ 등극..우승상금 16억9000만원 획득

0

201505040801341655.jpg
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하딩파크TPCC에서 막을 내린 WGC시리즈 캐딜락매치플레이에서 ‘매치 킹’에 등극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 출처 : -ⓒGettyimages/멀티비츠

세계 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캐딜락 매치플레이(총상금 925만 달러) 정상에 올랐다.

매킬로이는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하딩파크 TPC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결승전에서 게리 우들랜드(미국)에 2홀을 남기고 4홀차로 앞서는 완벽한 승리를 거두었다. 올 들어 미국서 거둬들인 첫 승이자 이 대회 마수걸이 우승이다. 매킬로이는 2012년 준우승이 이 대회서 거둔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이날 우승으로 매킬로이에게 돌아간 상금액은 자그만치 157만 달러(약 16억9000만원)다.

폴 케이시(영국)와 날짜를 넘기는 연장 혈투 끝에 4강 진출에 성공한 매킬로이는 짐 퓨릭(미국)에 한 홀차 신승을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 상대는 4강전에서 대니 윌렛(잉글랜드)을 물리치고 올라온 세계랭킹 52위 게리 우드랜드(미국)였다. 랭킹만으로도 우드랜드는 매킬로이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매킬로이는 초반부터 상대를 몰아 부쳐 전반에만 4홀 차이로 앞서가며 일찌감치 우승을 예약했다. 5번홀부터 7번홀까지 3개홀 연속 버디가 압권이었다.

하지만 방심한 탓이었을까, 매킬로이는 후반들어 급격히 페이스가 떨어졌다. 11번홀에서 벙커샷 실수로 보기를 범한데 이어 12번홀마저 티샷이 흔들려 내주면서 순식간에 2홀 차이로 쫓기는 신세가 됐다. 그러나 이번에는 우드랜드가 찾아온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특히 13번홀에서 놓친 1m 거리의 퍼트가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았다. 그 퍼트를 성공했더라면 매킬로이를 1홀 차이로 압박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 실수가 뇌리에 오래 남아서였을까, 우드랜드는 이어진 14번홀에서 3퍼트를 범하며 자멸하고 말았다.

매킬로이는 퓨릭과의 4강전에서 16번홀까지 1홀 차이로 뒤져 패색이 짙었으나 17번홀 버디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투온에 성공해 이글을 잡아 결승행 티켓을 손에 넣을 수 있었다. 상위 시드 선수의 조기 탈락을 방지하는 차원서 올해 대회부터 새롭게 도입된 조별 리그도 매킬로이의 우승에 한 몫을 했다. 물론 예선전서 전승을 거두고 16강전 진출에 성공했으나 기존 녹다운 방식이었더라면 상위 시드권자가 갖는 심적 부담감 때문에 매킬로이의 우승도 장담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한편 3-4위전에서는 윌렛이 퓨릭에 3홀차 승리를 거두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