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8회 8득점’ 삼성, LG에 역전승…3연패 탈출

0
201606072203577382.jpg원본이미지 보기

-프로야구- ‘8회 8득점’ 삼성, LG에 역전승…3연패 탈출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뒤늦게 타선이 폭발한 삼성 라이온즈가 LG 트윈스를 상대로 역전극을 쓰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삼성은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프로야구- ‘8회 8득점’ 삼성, LG에 역전승…3연패 탈출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뒤늦게 타선이 폭발한 삼성 라이온즈가 LG 트윈스를 상대로 역전극을 쓰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삼성은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LG와의 방문경기에서 0-2로 끌려가던 8회초 대거 8점을 뽑아내 8-5로 승리했다.

삼성이 2회초, 4회초, 6회초 세 차례에 걸쳐 병살타를 기록하고, 7회초 1사 만루의 기회를 놓칠 때만 해도 패색이 짙어 보였다.

하지만 삼성은 8회초 1사 후 최형우의 중전 안타에 이어 백상원이 좌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쳐내 1점을 만회했다.

이어 이지영의 좌전 적시타로 경기를 2-2 원점으로 돌렸다.

박한이의 뜬공을 중견수 임훈이 잘 따라갔으나 타구가 글러브를 튕기고 나와 삼성은 1사 2, 3루의 기회를 이어갔다.

대타 김태완의 고의사구로 이어진 1사 만루에서 김상수가 좌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2루타를 쳐내 삼성은 5-2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이승엽은 우월 3점 홈런을 쏘아 올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승엽은 시즌 10호 홈런으로 KBO 역대 4번째로 12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LG는 선발 스콧 코프랜드가 6이닝 무실점으로 한국 무대 데뷔 이후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으나 불펜진이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LG는 1회말 정성훈의 좌중간 안타에 이어 히메네스가 좌월 투런포를 터트려 2점을 선취했다.

하지만 LG는 2회말 무사 1, 2루에서 2루 주자 손주인이 포수 견제사를 당하고, 5회말 1사 2루에서는 2루 주자 정주현이 포수 견제에 걸려 횡사했다.

잇따른 주루사로 달아나야 할 때 달아나지 못한 LG는 결국 경기 막판에 그 대가를 치르고 말았다.

LG는 8회말 3점을 뽑았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삼성 에이스 차우찬은 7이닝 동안 안타 8개와 볼넷 3개를 내줬으나 2점으로 실점을 최소화하고 시즌 2승(3패)째를 챙겼다.

changyong@yna.co.kr

(끝)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