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시즌 2승, 14번째 우승컵… 상금만 2억 1000만 원 ‘대단하네’

0
201505040954445143.jpg

박인비 시즌 2승

박인비가 시즌 2승을 챙기며 통산 14승째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박인비는 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어빙의 라스 콜리나스 컨트리클럽(파71, 6462야드)에서 열린 미국 LPGA 투어 노스 텍사스 슛아웃(총상금 130만 달러)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없이 6개의 버디를 낚아올리며 추격자들을 멀찍이 따돌렸다. 대회 3라운드까지 박인비와 더불어 우승 경쟁에 참여했던 렉시 톰슨(미국), 캐리 웹(호주) 등은 박인비와 4타 이상 차이가 나며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마지막 4라운드를 렉시 톰슨과 9언더파 공동선두로 출발한 박인비는 전반에서 3개, 후반에서 3개의 버디를 추가했다. 반면 렉시 톰슨은 전반 홀까지는 버디 2개로 박인비와 팽팽하게 갔으나 후반 홀에서 보기 2개, 버디 2개로 흔들리며 경쟁에서 멀어져갔다. 둘의 팽팽하던 기운은 12번 홀(파4)에서 렉시 톰슨이 어프로치 실수로 보기를 기록하면서 박인비 쪽으로 크게 기울었다.

최종라운드에서 65타를 친 박인비는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박인비는 시즌 2승과 함께 우승 상금으로 19만 5000달러(약 2억 1000만 원)를 받게 됐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