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신예 홍자, 오늘(4일) 정오 데뷔 싱글 ‘홍자시대’ 발매

0

          

201505041026099804.jpg

2015년 샛별 홍자가 데뷔 싱글앨범 ‘홍자시대’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그대여’로 활동을 시작한다.

4일 정오 트로트 신인 가수 홍자(본명 박지민)의 데뷔 싱글앨범 ‘홍자시대’가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홍자는 수많은 라이브 무대를 통해 내공을 쌓아온 트로트계의 실력파 신예로, 제 4회 화성 전국 가요제 은상 수상 이후 서울과 지역 축제를 중심으로 많은 트로트 무대를 섭렵해 왔고, 군부대 위문 공연을 통해 꾸준히 팬덤을 확보해 왔다.

홍자의 데뷔곡 ‘그대여’는 1979년 전 동양방송(TBC) 주최 대학가요경연대회의 대상 수상자인 이정희가 1980년 발표한 동명 리메이크곡으로 이문세의 ‘나는 행복한 사람’의 작곡가 오동식의 작품이다. 당시 KBS ‘가요톱텐’ 5주 연속 1위를 차지하는 등 전 세대의 사랑을 받은 히트곡이다.

‘그대여’는 리메이크곡이지만 담백하고 아련하게 원곡의 매력을 한껏 끌어올리고 홍자의 건강한 이미지와 신선한 트로트 창법이 더해지면서 새롭게 재탄생됐다. 이질적인 두 세대가 묘하게 하나의 공통점을 찾아가듯, 이 곡이 포용할 수 있는 시대의 범위는 그만큼 넓다.

원곡의 풋풋한 감성을 그대로 보존하면서도 리드미컬한 베이스와 기타, 브라스 등 일렉트릭 사운드를 가미해 독특한 트로트 감성으로 녹여내 모던한 사운드를 입혀 ‘트로트 팝’이란 새로운 사운드로 표현했다. ‘그대여’의 한 소절을 듣고도 누구나 쉽게 흥얼거렸던 그때 그 노래를 35년 만에 다시 탄생시켜 기억 속의 멜로디, 사랑의 상처를 보듬어줄 노랫말이 2015년 홍자의 트로트로 재해석됐다는 평가다.

또한 홍자의 데뷔싱글 ‘홍자시대’의 또 다른 수록곡인 ‘한 평생’은 그녀의 생기 넘치는 이미지를 대변한다. 폴카풍의 경쾌한 이 곡은 경쾌한 가사는 물론 듣고 있으면 절로 기분이 좋아지는 젊음을 전달한다. 강윤기, 신현권, 최태완 등 최고의 세션들이 작업에 참여해 타이틀곡 "그대여" 와 함께 큰 사랑이 예상되는 노래다.

한편 홍자는 엔터테이너로서의 준비된 기질은 여러 영역에서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홍자는 각종 음악 순위 프로그램은 물론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활동을 예정중이다.

/fn스타 fnstar@fnnews.com 윤효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