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베토벤 누르고 대결 이긴 어머니…정체는 역시 아이돌?

0

          

201506211544407543.jpg

복면가왕 베토벤

‘복면가왕’ 베토벤을 탈락시킨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의 정체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뛰어넘기 위한 8인의 도전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어머니는 자외선을 싫다고 하셨어’는 1라운드에서 ‘베토벤’과 ‘별이 진다네’로 듀엣대결을 펼쳤고 완벽한 가창력을 뽐냈다.

작곡가 윤일상은 “아주 섬세한 목소리부터 시작해 고음을 지르다가 순간 힘을 빼는 스킬은 보통 스킬이 아니다”면서 “가수가 아니면 사건이다”고 극찬했다.

특히 방송직후 네티즌 수사대는 고음처리, 마이크 잡는 자세, 인사하는 모습 등 에이핑크의 정은지를 지목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다른 출연진에 비해 더욱 신경써서 정체감추기에 노력한 모습을 보였고, 네티즌들은 ‘팬이 많은 아이돌이라 쉽게 쉽게 정체를 들킬까봐 그런 것 아니겠냐’는 주장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복면가왕 베토벤, 어머니 둘 다 잘하던데” “복면가왕 베토벤 어머니 대박이었지” “복면가왕 베토벤 장난 아니던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