벅스뮤직 ‘복면가왕 출연진 유출 죄송하다’ 공식 사과, 알고 보니 내부적인 실수

0
201506221618307483.jpg

벅스뮤직 복면가왕

음원사이트 벅스뮤직 복면가왕의 출연진을 미리 공개해 논란이 되자 공식 사과 입장을 전했다.

22일 벅스뮤직 측 관계자는 "’복면가왕’ 유출 건은 내부적인 실수로 확인됐다. 불편을 끼쳐드려서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복면가왕 12회에서는 6대 가왕을 향한 복면가수 4인 킬리만자로의 표범(나윤권), 빙수야 팥빙수야(현쥬니), 파송송 계란탁(빅스 켄),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정은지)와 4·5대 가왕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의 치열한 대결이 펼쳐졌다.

하지만 방송 전에 벅스뮤직을 통해 에이핑크 정은지, 빅스 켄 등 주인공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벅스뮤직의 행태를 비난했다.

벅스뮤직 복면가왕 소식에 네티즌들은 “벅스뮤직 복면가왕, 저건 진짜 잘못했지” “벅스뮤직 복면가왕, 방송 전에 미리 공개하다니” “벅스뮤직 복면가왕, 징계감이다” “벅스뮤직 복면가왕, 진짜 실수 맞아?”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