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화, 막내딸 이지현 생각에 결국 눈물 “대대손손 직업 멋있다”

0

          

201506230707541988.jpg

이덕화

‘힐링캠프’에 출연한 배우 이덕화가 막내딸 이지현을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에 출연한 이덕화는 자신과 같이 연기자의 길을 걷는 막내딸 이지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이덕화는 이지현에 대해 "한 직업을 대대손손 물려서 하는 건 멋있는 거 아니냐"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덕화는 "그런데 그 대가, 이때는 잘 되고 이때는 잘 안 될 수도 있다"라며 "대를 물려서 한다는 것 자체가 중요한 거지"라고 말하다 울컥했다.

이에 이덕화는 "쪽 팔린다"며 스튜디오 구석에 가서 눈물을 훔쳤고, 자리로 돌아와 "(지현이가) 대를 이어서 했다, 잘 안 나가더라도 그것도 좋다"며 변함없이 딸을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덕화, 딸 생각에 우셨구나" "이덕화, 그랬구나" "이덕화, 화이팅" "이덕화, 힘내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