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이지현, 이덕화와 붕어빵 외모 “아빠 닮아 머리 빠져” 폭탄발언

0
201506230824066760.jpg

힐링캠프 이지현

힐링캠프 이지현이 이덕화의 깜짝 손님으로 출연했다.

22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는 이덕화의 막내딸 이지현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덕화의 최측근으로 출연한 이지현은 "집에서 엄마가 거의 왕처럼 계시고, 그 다음이 나, 그리고 아버지다"고 이덕화의 서열을 밝혔다.

이덕화는 "우리 딸 예쁘지 않냐"고 자랑했고, 이경규는 "아버지와 많이 닮았다"고 말했다. 이덕화는 "내 코를 닮았다. 그래서 안좋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이지현은 지난해 5월 OBS ‘독특한 연예뉴스’와 인터뷰 당시 드라마에 출연한 자신의 모습을 모니터하며 "아버지 이덕화의 얼굴을 봐 놀랐다"고 말했다.

이지현은 "제 얼굴을 모니터 할 때 깜짝 깜짝 놀라는 게 가끔 제게서 아빠 얼굴이 나오더라. 머리 빠지는 것도 약간 비슷한 것 같고 여잔데 숱이 별로 없다. 머리가 자꾸 빠진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힐링캠프 이지현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힐링캠프 이지현, 배우였구나" "힐링캠프 이지현, 아빠랑 닮았네" "힐링캠프 이지현, 탈모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