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오시지’ 맛본 써니 “비싸게 사 먹을 맛” 극찬

0
201506230835156364.jpg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오시지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오시지’가 화제가 되고 있다.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오시지는 22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선보여졌다. 이날 맹기용 셰프는 박준우 기자와 소녀시대 써니의 ‘고기보다 맛있는 해산물 요리’에 도전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써니는 "해산물을 거의 못 먹고 고기를 좋아하는데, 맛있게 먹을 수 있는 해산물 요리를 해달라"고 주문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셰프는 오징어찜을 소시지 모양으로 만든 ‘오시지’를, 박준우 기자는 대구를 이용한 ‘코드네임 써니’를 만들었다.

써니는 맹기용 셰프의 ‘오시지’를 먹기 전 "맛없으면 한 입 먹고 안먹겠다 각오를 하고 나왔다"고 말했고, 요리를 먹을 후 "맛있다. 오징어 아닌 것 같다. 돼지고기 같다. 돈주고 사먹으라고 하면 비싸게 사먹겠다"고 극찬했다.

써니는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의 오시지를 선택하며 "고기 보다 맛있는 요리 주제에 충실하게 요리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맹기용은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2연승을 차지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오시지를 접한 네티즌들은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오시지, 표절 논란 있던데"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오시지, 맛있나?" "냉장고를 부탁해 맹기용 오시지, 하차 왜 안하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