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기억해, 작가지망생의 ‘표절 의혹’ 제기에 단호한 작가 응답 ‘눈길’

0
201506240103162709.jpg
너를 기억해

KBS 드라마 ‘너를 기억해’ 표절과 관련해 제작진 측과 정다희씨의 논쟁이 격해지고 있다.

23일 새벽 ‘너를 기억해’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자신을 작가지망생이라 소개한 정다희씨의 글이 올라왔다.

정씨는 "’너를 기억해’를 보고 소재가 너무 똑같아 궁금증이 생겨 글을 남긴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정씨는 "내 작품의 창작연월일은 2014년 3월10일로 2014년 8월21일에 저작권 등록을 했다. 2년을 준비하고 지난해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CJ를 비롯한 타방송사 공모전에 제출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씨는 "캐릭터가 프로파일러 엄마와 11세, 7세 남자 형제가 나온다. 이 두 형제 중 형은 선천적 소시오패스이고 동생은 후천적 소시오패스다. 엄마는 형제가 어릴 때 소시오패스인 것을 알게 되고 아이들을 지키려 지하실에 가둔채 홈스쿨링을 시작한다"고 설명하며 ‘너를 기억해’와 흡사한 스토리라인을 공개했다.

이에 ‘너를 기억해’ 권기영 작가는 지난해 말부터 작품을 준비해 2014년 7월17일 저작권 등록을 마쳤다며 이 모든 증거는 감독과 주고받은 메일에 남아있다고 주장했다.

네티즌들은 "너를 기억해, 진짜 대박이다","너를 기억해, 점점 궁금해지네","너를 기억해, 어떡하려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